4 thoughts on “[조선일보][아무튼, 주말- 평양남자 태영호의 서울 탐구생활]김일성종합대 졸업생이 택시 운전사를 꿈꾼다”

  1. 자유롭게 생활하신다니 좋네요. 팬이고 많은 활동 기대합니다

  2. 선생님 통일을 위해 여러모로 애써주시고 깨우침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가르침을 부탁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