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태영호 “북한, 중국에 미국과 대화 주선 요구할 것”

태영호 “북한, 중국에 미국과 대화 주선 요구할 것”

[앵커]

태영호 전 공사는 오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과 함께 예술단을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는데요.

태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을 ‘같이 기뻐하고 서로 도와주는 것은 응당하다’고 말한 점을 주목하며 “선수단이나, 왜소한 대표단이나 보내려고 김정은이 이런 표현까지 쓰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이번 신년사에 상당히 품을 들이고 연구도 했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김정일 때와 김정은의 지난해 신년사 등과 비교해보면 올해 신년사는 상당히 전략적이고 세부화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또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한·미·중 3국의 균열을 노리고 중국의 ‘쌍중단’ 제의를 받아들였다며, 향후 미국과의 대화 주선을 중국에 요구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보다 자세한 내용은 김혜영 기자가 준비했습니다.

[기자]

태영호 전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북과 남이 정세를 격화시키지 말자’는 표현에 주목했습니다.

정세 격화의 책임을 미국과 한국에 돌려왔던 북한이 최고영도자의 육성을 통해 처음으로 자신들의 책임을 인정했다는 겁니다.

<태영호 /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처음으로 북과 남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결국은 ‘너희도 책임있고 우리도 책임 있다. 그러니까 이제부터 더이상 하지 말라’ 이건 결국은 중국의 ‘쌍중단 카드’를 북한이 수용한 거로 됩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미국이 반대하는 중국의 ‘쌍중단’ 제의를 전격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를 대가로 중국에 북미 대화 주선을 요구하는 등 한·미·중 3국의 대북제재 공조 균열을 노렸다고 분석했습니다.

<태영호 /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북한은 중국에다 대고 결국은 우리가 너네 쌍중단 카드를 받아들이지 않았느냐. 그러니까 너희가 우리 요구를 받아가지고 미국에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대화를 주선해라 이런 식으로 이제 중·미·한 3대 축을 각이한 이론과 방법으로 흔들어놓자….”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직접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카드를 꺼내든 건 전략적 목적 실현의 집착이 그만큼 강하다는 방증이라고 봤습니다.

다만, 남북간 교류가 대북제재 이완으로 직결된다고 보는 건 억측이라며 정부가 올림픽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태영호 /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평창올림픽의 진행 과정, 개막식 이런 것 같은 것도 북한 TV를 통해서 북한 사람들이 알게 하고 (올림픽이) 김정은의 목적에만 다 이용됐다 이렇게 볼 수 없는 상황을 우리가 이제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직접 의지를 드러낸 이상, 평창올림픽에 대표단 뿐 아니라 예술단이라도 보낼 가능성이 높다고 봤습니다.

대표단을 누가 이끌지에 대해선 예단할 수 없다면서도, 김여정 당 부부장 파견은 “큰 도박과 같은 것”이라며 가능성을 낮게 봤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출처:연합뉴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