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태영호 “북한군 병사 총탄 속 질주엔 통일 갈망하는 北주민들 마음이 담겨”

2017년 올해의 인권상 받아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11일 국회인권포럼·아시아인권의원연맹이 수여하는 ‘2017년 올해의 인권상’을 받았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 속에서 (한국으로) 질주하는 그 짧은 순간에 통일을 열망하고 갈망하는 전체 북한 주민의 마음이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린‘올해의 인권상’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지금 북한에서는 김씨 일가의 세습 통치를 반대하고 자기의 생존 방식을 자유롭게 결정하려는 북한 주민들의 보이지 않는 저항과 투쟁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미국의 선제공격이 아니라 한국으로 쏠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민심과 ‘나의 생존은 내가 지킨다’는 주민들의 의식 변화”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어 “북한 주민들이 노예의 처지에서 해방되는 날까지, 통일의 그날까지 열심히 싸우겠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해 국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법에 기초해 북한 인권 문제를 장기적으로, 지속적으로 다뤄 나갈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중국 정부를 설득해 탈북민이 자유롭게 한국으로 넘어올 수 있게 만든다면 휴전선은 며칠 내로 무너질 것”이라고 했다.

 

출처: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