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태영호 “北주민들 해방 위해 싸울 것”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오른쪽)가 11일 국회인권포럼 및 아시아인권의원연맹이 수여하는 ‘2017 올해의 인권상’을 받았다. 왼쪽은 국회인권포럼 대표인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지난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가 국회인권포럼 및 아시아인권의원연맹이 수여하는 ‘2017 올해의 인권상’을 11일 받았다.

태 전 공사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더 열심히 활동해줄 것을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북한 주민들이 노예의 처지에서 해방되는 날까지, 통일의 그날까지 열심히 싸우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국회인권포럼 대표인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은 “태 전 공사가 올 한 해 북한 민주화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헌신했다”며 수여 이유를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시상식이 끝나고 국회인권포럼 소속 의원들을 따로 만나 북한의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의원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는 최근 혹한 속에 ‘빨치산 성지’로 불리는 백두산 정상에 오른 김정은이 화제에 올랐다. 태 전 공사는 “최근 시작된 대북 제재가 1, 2년 계속되면 북한은 붕괴 수준에 이를 수밖에 없다. 결국 김정은은 대화 국면을 조성해 대북 제재를 해제하려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2월 열리는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북한이 평화 공세를 펼 것으로 전망했다고 한다.

태 전 공사는 “대화 국면을 조성하면 섣불리 응하기보다 제재 국면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그러면서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전 배치는 아직 못했다. 대량생산을 해야 하는데 제재 국면에서는 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수상 소감에서도 “공동경비구역(JSA) 북한 귀순 병사가 병원에서 회복하자마자 물이나 음식 대신 한국 노래와 TV를 켜달라고 했다.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미국의 ‘선제공격’이 아니라 한국으로 쏠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민심”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시상식장에서 울려 퍼진 애국가를 또박또박 제창했다. “묵묵히 일하고 있는 이분들이 받아야 할 상”이라며 탈북자 단체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출처: 동아일보